간편결제 시장 이슈 : 네이버페이, 신한페이, 경쟁 동향

1. 네이버페이 후불결제 시범 서비스 시작

네이버파이낸셜이 네이버페이 ‘후불결제 서비스’의 시범 운영을 15일부터 시작합니다.

금융위원회의 방침에 따라 네이버페이 후불결제는 사용자가 보유한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소진한 후 결제금액 부족분에 대해서 후불결제를 제공하는 형태로, 별도의 연회비나 수수료 등의 이용료는 없습니다.

네이버페이 후불결제는 구매력이 있는데도 금융이력이 부족해 신용을 활용한 소비활동에 제약을 받았던 사회초년생이나 주부 등 신파일러에게도 후불결제의 편의를 제공하고자, 네이버페이 결제·쇼핑 이력 등 비금융 데이터와 머신러닝·빅데이터 처리 기술을 활용한 대안신용평가시스템(Alternative Credit Scoring System; ACSS)을 심사에 활용하며, 실질적으로 신용카드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2. 신한금융, 신한페이 출시

신한금융그룹이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에 맞서 간편결제 서비스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했습니다.

신한페이는 신용·체크카드 결제, 계좌결제, 선불결제 등을 활용해 신한카드의 모든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간편결제 서비스로, 신한은행 계좌를 보유한 고객이면 누구나 이 서비스를 통해 모바일 체크카드를 간편하게 발급 받을 수 있으며, 터치결제 기술을 활용해 전국의 모든 신한카드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실물카드 없이 결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신한쏠(SOL)`등 그룹사 대표 앱과 연결하여, 핀테크 플랫폼으로 확장해 갈 예정입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그룹의 디저털전환 전략에 맞춰 신한 만의 차별화된 결제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신한페이를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카드 1위 사업자의 결제 인프라와 은행·금융투자 등 그룹사 시너지를 바탕으로 간편 결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3. 네이버페이·카카오페이 맞선 KB페이·신한페이…경쟁력있나

네이버페이는 후불결제 기능을 통하여 신용카드 시장으로 진출하고, 기존의 신용카드 업체는 별도 서비스를 개발하여 간편 결제 시장에 진출하는 등 결제 시장이 점차 치열해 지고 있습니다. 신용카드 업체는 기존 결제시장의 강자답게 결제 편의성을 전면에 내세우고, 금융그룹이라는 시너지를 최대한 활용한다는 전략, 네이버나 카카오의 경우 매체를 통한 접근성을 활용하는 전략입니다.

기존 결제시장을 주름잡던 신용카드의 성장세는 꺾인 상황으로, 2020년 신용카드 승인건수는 전년과 비교해 오히려 3.4% 줄어든 33억3000건을 기록한 반면, 간편결제시장은 매년 두자리 이상의 성장율을 기록하면서 그 중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 검색 : 간편결제]

딥서치의 통합 검색 기능을 통하여 간편결제 시장에 대해 간단히 분석해 볼 수 있으며, 간편결제와 관련도가 높은 기업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NHN, 코나아이, 카카오, 네이버, 세틀뱅크 등의 기업이 간편결제와 관련된 주요 기업으로, NHN는 페이코, 코나아이는 지역화페, 카카오는 카카오페이, 네이버는 네이버페이, 세틀뱅크는 제로페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교보증권 리서치 센터에 따른 국내 간편결제 사용률은 아래와 같습니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가 압도적인 양강(70% 수준)을 구축하고 있으며, 삼성페이, 페이코, 토스 등 플랫폼 기반 서비스(30% 수준)가 중위권을, 스마일페이, 로켓페이, SSG페이, L페이 등 유통서비스 관련 페이 서비스(15% 수준) 가 그 다음 수준으로 현재 금융업체 혹은 신용카드 업체의 간편결제 서비스는 아직 영향도가 미미한 수준 입니다.

[관련기업 : 세틀뱅크]

세틀뱅크는 2000년 10월에 설립되어 정보서비스 제공과 금융정보중계기기 및 소프트웨어 개발,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으며, 2010년 PG서비스, 2015년 이베이 간편현금 결제서비스, 2016년 카카오페이 서비스, 2018년 제로페이 서비스를 개시한 바 있습니다. 국내 최초의 가상계좌 서비스를 시작하였으며, 국내 가상계좌 서비스 분야에서 높은 점유율을 확보하여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가맹점 확대에 따른 현금 결제서비스 부문의 양호한 성장으로 매출 성장이 기대되고, 지역화폐 수수료 협의 등으로 수익성 개선도 가능할으로 판단되며 현재 시가총액은 약 3200억 수준 입니다.


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