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사의 디지털 플랫폼 구축 시도 및 네이버

Issue Briefing 구독신청하기
매일 그날의 이슈를 정리하고, 관련된 기업, 산업 및 경제 지표를 함께 분석하여 제공합니다. 딥서치 회원가입을 하시면 매일 오전 이슈브리핑이 이메일로 전송됩니다.

국내 다양한 금융지주사들이 AI/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하려고 시도하고 있습니다.

KB증권은 엔씨소프트, 디셈버앤컴퍼니와 함께 합작법인을 출범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엔씨소프트의 AI 기술, KB증권의 금융투자 노하우, 디셈버앤컴퍼니의 로보어드바이저 기술 융합을 통한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증권서비스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KB증권)

신한금융그룹은 기존 금융 플랫폼의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구축에 나섭니다. 이에 따라 지주사 내에 조용병 회장 직속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위한 ‘룬샷 조직’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신한지주)

한편, 네이버는 AI 랩을 별도 연구소로 분리하고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여 격차를 벌리려고 시도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네이버는 7일 글로벌 AI 기술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장기 선행 AI 기술을 더욱 심도 있게 연구할 ‘네이버 AI LAB’을 개설하고, AI 연구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네이버 인공지능 관련 리포트 )

1. 엔씨소프트 AI 영역 확장… 디지털 증권사 추진

7일 엔씨소프트는 KB증권-디셈버앤컴퍼니와 함께 합작법인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엔씨소프트의 AI 기술, KB증권의 금융투자 노하우, 디셈버앤컴퍼니의 로보어드바이저 기술 융합을 통한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증권서비스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디셈버앤컴퍼니에 엔씨소프트와 KB증권이 각각 300억원씩 투자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KB증권의 제안으로 AI 기반의 기술 협력 방안을 상호 검토했고, 금융 AI 기술 확보와 AI 경쟁력 고도화를 목표로 합작법인 참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합작사가 설립되면 신한금융이 지난해 만든 신한 AI와 비슷한 사업을 벌일 것으로 추정된다. 신한 AI는 지난 1월 말 AI 플랫폼 NEO를 활용한 공모펀드와 일임운용 투자상품을 각각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한금융투자를 통해 내놨다. (AI 금융투자 관련 뉴스 더보기)

관련 기업 : 케이비증권 (기업분석 더보기)

국내 금융관련 기업들이 다양한 형태로 AI 기술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케이비증권의 경우 디셈버앤컴퍼니 , 엔씨소프트 와의 협업을 통하여, 이러한 기술을 확보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디셈버앤컴퍼니가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출자하여 설립된 회사임을 감안할때, 엔씨소프트의 AI 기술을 KB금융 그룹이 도입한다고 해석해볼 수 있습니다. 케이비증권은 100% KB 금융지주의 자회사로, 디지털 증권서비스를 시작으로 AI 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금융 서비스가 KB금융지주의 여러 계열사에 확장 될 것으로 보입니다.

2. 신한금융, 회장 직속 디지털 플랫폼 조직 구축 추진

디지털 플랫폼 조직 운영 하기로 신한금융그룹이 기존 금융 플랫폼의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이에 따라 지주사 내에 조용병 회장 직속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위한 ‘룬샷 조직’을 운영하기로 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통상 이사회 워크숍이 내년도 경영계획 방향성을 단순 공유하는 데 그쳤다면, 이번 워크숍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심도 있고 열띤 토론의 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 디지털 플랫폼 관련 뉴스 더보기)

관련 기업 : 신한지주 (기업 분석 더보기)

신한지주는 은행, 카드사, 보험사 등의 금융기관을 자회사로 보유한 금융 지주회사로, 종속기업에 대한 지배 및 경영관리, 자금지원 등을 주력사업으로 영위하고 있습니다. 주요 종속기업으로는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신한캐피탈, 제주은행,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 등이 있습니다.

현재 시가총액은 약 13.6조원으로 최근 1년간 약 30% 의 주가 하락을 기록한 바 있으며, 최근 금융업의 급격한 변화에 따라 어떻게 AI/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인지가 화두가 되고 있습니다.

3. 네이버, ‘AI랩’ 신설…“중장기 기술 연구 집중”

한국, 일본, 유럽, 베트남에 걸쳐 글로벌 인공지능(AI) 연구벨트를 구축한 네이버가 중장기 AI 기술 연구 조직을 확대, 별도 연구소로 개설한다.

네이버는 7일 A글로벌 AI 기술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장기 선행 AI 기술을 더욱 심도 있게 연구할 ‘네이버 AI LAB’을 개설하고, AI 연구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AI 랩은 기존 AI 선행 기술을 연구하던 클로바(CLOVA) 리서치 조직을 클로바 CIC에서 분리해 규모를 확대한 새로운 연구소로 ▲차세대 공통 이미지/비디오 인식 기술 ▲ 멀티모달 생성 모델 ▲차세대 대규모 언어 모델 ▲새로운 인공지능 학습 기법 ▲인간과 상호작용(HCI)를 고려한 AI 기술 등 다양한 주제의 혁신적인 중장기 선행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네이버 AI 관련 뉴스 더보기)

관련 리포트 : 네이버 인공지능 ( 리포트 검색 바로가기 )

KB금융지주, 신한금융그룹 등이 금융 서비스를 AI/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도화 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중에, 네이버는 AI 랩을 별도 연구소로 분리하고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여 격차를 벌리려고 시도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최근 금융권의 디지털플랫폼 도입과 관련하여 몇가지 리포트 검색 결과를 첨부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