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dit issue] 펄어비스와 신평사들의 자존심 싸움?

[자본시장은 크게 주식자본시장(ECM)과 채권자본시장(DCM)으로 나뉩니다. 이중 기업 신용과 직결되는 곳은 DCM입니다. DCM을 움직이는 가장 큰 요인은 금리지만 금리 수준에는 원자재, 실업률 등 경제 전반 상황이 담겨 있습니다. ‘크레딧 이슈’는 금리를 둘러싼 경제, 산업, 기업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파악하는 코너입니다]


펄어비스에 대한 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는 펄어비스 신용등급을 ‘A0, 안정적’으로 부여했습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A-, 안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펄어비스 신용등급이 1노치(notch) 차이가 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를 업계에서는 ‘스플릿’(split)이라고 표현합니다.

비우량채(A급 이하) 등급을 보유한 기업 중에서는 종종 신용평가사별 등급 차이가 발생합니다.

우량채 내에서 스플릿이 드문 이유 중 하나는 다양하고 많은 데이터의 존재입니다. 반면 비우량채는 우량채 대비 시장 규모가 작고 그만큼 데이터도 적습니다.

펄어비스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는 것은 어쩌면 당연합니다. ‘신용등급’ 또한 ‘기업가치’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중 하나로 ‘가치’는 주관적 판단이 크게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관련 평가 내용을 자세히 알아보는 것은 투자자는 물론 해당 기업에도 상당히 중요한 정보가 될 수 있습니다.

한국기업평가 VS 나이스신용평가

두 신용평사가가 펄어비스에 부여한 등급 차이 배경에는 ‘게임산업’ 그 자체가 존재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위 표는 나이스신용평가가 펄어비스를 평가한 내용입니다. 아래 표는 한국기업평가 자료입니다.

일부 평가 항목이 다른 것으로 보이지만 용어의 차이만 있을 뿐 대동소이합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나이스신용평가의 ‘산업위험’과 한국기업평가의 ‘사업매력도’ 항목입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게임산업에 대해 한국기업평가 대비 보수적 평가 기준을 갖고 있음이 확인됩니다.

양사 모두 게임 콘텐츠의 빠른 진부화를 지적하고 있습니다. 게임 내 새로운 콘텐츠 제공 혹은 새로운 게임 자체 출시에 대한 부담이 작용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다만, 한국기업평가는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이브 온라인’ 등 ‘장수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관련 기업 : 펄어비스]

자세히 들여다보면 ‘산업위험’은 공통적으로 적용되지만 적은 IP가 결국 펄어비스 신용등급을 낮추는 요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펄어비스도 IP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여타 게임사와 다른 점은 모바일보다는 PC에 주력해 왔다는 점입니다. 또 검은사막을 콘솔까지 진출시키는 등 플랫폼도 확장했습니다.

여기서 주목할 부분은 콘솔입니다. 국내도 콘솔 시장이 많이 성장했지만 북미, 유럽 시장에는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북미와 유럽 콘솔 유저들은 과금성이 짙은 게임에 큰 거부감을 갖고 있습니다. 경쟁 요소보다는 게임성을 중시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납니다. 콘솔시장에 비교적 안정적으로 안착한 검은사막은 그 게임성을 어느 정도 인정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펄어비스는 ‘게임 다운 게임을 만든다’는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 국내 게임사 중 자체 게임 엔진을 갖고 있는 유일한 기업이기도 합니다. ‘붉은 사막’을 시작으로 줄줄이 출시를 예고하고 있는 각 게임들에도 상당한 공을 들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펄어비스가 추구하는 사업 전략이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게임 대비 PC나 콘솔 게임은 개발 기간이 오래 걸리고 많은 비용이 투입되기 때문입니다. 성공한다면 실적이 크게 개선되지만 실패하면 엄청난 후폭풍으로 돌아오게 됩니다.

[관련 검색 : 산업 분석-게임]

펄어비스의 사업 전략 성공 여부는 한국기업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가 될 수도 있습니다. 펄어비스 입장에선 수많은 게임사 중 하나가 될지, 한국 산업 게임 판도를 바꾸는 주체로 떠오를지 기로에 있는 셈입니다.

펄어비스는 내달 공모 회사채를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현재 3년물 기준 A0와 A- 민평금리 평균은 0.4%포인트 차이가 납니다.

기관투자자들은 한국기업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 의견을 각각 어떻게 받아들일지, 펄어비스를 어떻게 평가하는지는 ‘결정 금리’를 통해 알 수 있을 전망입니다.


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