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 daily] 셀트리온헬스케어, 포스코케미칼, 아프리카TV

[퀀트 데일리는 고PBR주를 중심으로 다루는 코너입니다. 자세한 해석은 ‘기술주 버블 논란에서 벗어나는 가치평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술주뿐만 아니라 여타 종목들도 포함됩니다. PBR 범위값은 1배 이상에서10배 이하입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 PBR은 10.80배로 기대수익률은 연간 121%입니다. PER은 69.76배로 저평가 구간에 있습니다. 과거 셀트리온헬스케어 PBR 밴드는 7배에서 15배 수준에서 움직였습니다. 중간값인 PBR 11배 이하 구간에서 주가 하락은 제한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11배 상회 시 주가 변동성이 확대되는 등 공방도 치열했습니다. 방향성 탐색이 한 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PBR은 9.54배로 기대수익률은 연간 120.8%입니다. PER은 323.1배로 고평가 구간에 있습니다. 지난해 실적이 크게 줄었지만 2차전지 사업 기대감으로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른 탓입니다.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면서 고평가 우려는 낮아지는 모습입니다. 다만 주가는 포스코케미칼이 기존 사업에서 벗어나 완벽한 체질 개선을 요구하는 수준인 만큼 변화 속도가 관건입니다.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PBR은 7.33배로 기대수익률은 연간 94.3%입니다. PER은 27.79배로 저평가 구간에 있습니다. 아프리카TV 주가PBR기대수익률 추이를 보면 지난 2018년 0.4배가 최고 수준입니다. 수익보다는 자산가치 대비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이 원인입니다. 한 때 아프리카TV는 ‘유튜브’를 뛰어넘을 수 없다는 평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별풍선’ 사업구조와 마치 1인 크리에이터들을 중심으로 한 엔터테인먼트 경영 방식은 완벽한 차별화를 이뤄냈습니다.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아프리카TV의 성장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