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 daily] 웹젠, 조이시티, 게임빌

[퀀트 데일리는 고PBR주를 중심으로 다루는 코너입니다. 자세한 해석은 ‘기술주 버블 논란에서 벗어나는 가치평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술주뿐만 아니라 여타 종목들도 포함됩니다. PBR 범위값은 1배 이상에서10배 이하입니다]


[웹젠]

웹젠 PBR은 2.58배로 기대수익률은 연간 37.2%입니다. PER은 11.31배로 저평가 구간에 있습니다. 웹젠은 ‘뮤 온라인’으로 유명한 기업입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실적이 개선된 것을 제외하면 그 이전에는 줄곧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올해는 R2M, 뮤 아크엔젤 등을 선보이며 신작 효과에 따른 성장이 기대됩니다. 다만 엔씨소프가 웹젠에 저작권 침해 소송을 제기하면서 주가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조이시티]

조이시티 PBR은 6.05배로 기대수익률은 연간 82.2%입니다. PER은 35.86배로 저평가 구간에 있습니다.

조이시티는 프리스타일 시리즈를 주력으로 하는 게임사입니다. 지난해 무상증자를 단행한 직후 주가 변동성이 확대됐지만 현재는 완만한 상승세를 그리고 있습니다.

작년 매출액은 늘어난 데 반해 비용부담이 완화되면서 당기순이익이 흑자전환했습니다. 실적 개선이 일시적 효과에 그칠지, 지속될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게임빌]

게임빌 PBR은 0.95배로 기대수익률 값은 없습니다. 모바일 게임 대장주로 꼽혔지만 부진한 실적이 지속되면서 주가는 장기간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흑자전환에 성공했지만 게임사 대부분이 실적 개선을 보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는 없습니다.

신작 라인업 확보 여부와 이를 통한 매출 성장이 더욱 요구되는 시기입니다.


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