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 daily] BGF리테일, 케이아이엔엑스, CJ CGV

[퀀트 데일리는 고PBR주를 중심으로 다루는 코너입니다. 자세한 해석은 ‘기술주 버블 논란에서 벗어나는 가치평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술주뿐만 아니라 여타 종목들도 포함됩니다. PBR 범위값은 1배 이상에서10배 이하입니다]

[BGF리테일]

CU편의점을 운영하는 BGF리테일 PBR은 4.35배로 기대수익률은 연간 63.2%입니다. PER은 24.71배로 저평가 구간에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유통업 전반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은 가운데 BFG리테일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편의점은 그 특성상 다양한 상품은 물론 택배, ATM 등 여타 서비스 업무까지 겸하고 있어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최근 치열해지는 배달 경쟁에 편의점도 합류하는 모습입니다. 11번가와 손잡고 설립한 헬로네이처(새벽 배송 담당) 수익성 제고가 BGF리테일의 체질 개선을 도모할지 여부가 관건입니다.

[케이아이엔엑스] [딥서치 AI보고서]

CDN(콘텐츠분산전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케이아이엔엑스 PBR은 2.75배로 기대수익률은 연간 40.1%입니다. PER은 19.52배로 저평가 구간에 있습니다. CDN 외에도 IX(인터넷연동), IDC(인터넷데이터센터)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케이아이엔엑스가 시장에 알려진 배경은 카카오 입니다. 카카오가 다음과 합병하기 전부터 파트너십을 맺었으며 현재까지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터넷 트래픽이 증가하면서 그 존재감이 업그레이드 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를 제외하더라도 이전부터 산업 전반 데이터 트래픽 증가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만년 수혜주’로 꼽혀왔습니다.

[CJ CGV]

CJ CGV PBR은 8.34배로 기대수익률은 연간 102.8%입니다. 당기순이익은 적자로 PER 값이 도출되지 않아 가치 평가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CJ CGV가 코로나19 여파로 큰 타격을 입은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터키 시장 진출 과정에서 활용한 과도한 레버리지가 부메랑이 돼 돌아왔습니다. 이후 코로나19가 결정타를 날린 것입니다. 현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돌파구는 없습니다. 다만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확대되고 있어 이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하는 모습입니다.


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https://mailchi.mp/deepsearch/subscrib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