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브리핑] 원달러 환율 1230원 돌파, 중고차 진출 공식화 현대차그룹, 쏘카 품에 안은 롯데그룹


1. 원달러 환율 1230원 돌파

전일 원달러 환율은 1230원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외환당국이 구두개입에 나서면서 추가 상승은 저지됐지만 여전히 대외적 상황은 녹록치 않은데요. 이와 함께 증시, 원유 등 주요 시장이 크게 흔들리면서 시장 불안이 확대되고 있어요.

지난 수년간 국내 시장은 원달러 환율 1200원을 중심으로 외국인투자자들의 유입과 이탈이 두드러졌는데요. 그만큼 ‘1200원’은 중요한 위치이기도 하면서 상징성을 갖고 있어요. 이 부근에서 원화 가치가 추가적으로 하락한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코로나19 팬데믹 등 손에 꼽아요.

그만큼 시장에는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어요. 유가도 급등하면서 이러한 분위기를 더욱 고조 시키고 있고요. 시장에 패닉 물량이 쏟아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겠습니다.


2. 중고차 시장 진출 공식화한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중고차 시장 진출을 공식화 했습니다. 중고차 업계 반발을 의식해 자체 상생안을 내놓는 등 차질을 최소화하려는 모습인데요.

중고차 사업은 현대차그룹 내 물류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현대글로비스가 담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현대글로비스는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인 오토벨을 론칭했어요. 현대글로비스가 중고차 사업에 큰 관심을 보이는 것은 당연합니다. 이미 중고차 시장 규모가 신차 시장보다 크게 확대됐기 때문인데요.

이를 통해 현대글로비스 기업가치도 제고될 전망이에요. 현대글로비스는 정의선 회장과 정몽구 명예회장이 최대주주로 있으며 최근에는 보유한 지분 10%를 칼라일그룹에 넘겼는데요. 현대글로비스 가치를 높이는 것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과 재무적투자자(FI) 모두를 충족시킬 수 있는 방안이기 때문에 중고차 사업 진출은 필연적이라는 판단입니다.


3. 롯데그룹 쏘카 품고 모빌리티 강화

롯데그룹이 쏘카 인수에 나섭니다. 모빌리티 분야를 강화하겠다는 포석인데요. 그 주체는 롯데렌탈입니다. 롯데렌탈 주가는 상장 이후 줄곧 하락하면서 주주들의 원성이 자자한데요.

상장 당시를 돌이켜보면 롯데렌탈은 명확한 세일즈포인트가 없었어요. 기업 가치를 높일 만한 강력한 모멘텀이 없다는 얘기입니다. 그렇다면 왜 롯데렌탈은 상장을 했을까요?

대부분 지목하고 있는 것은 호텔롯데입니다. 호텔롯데는 롯데그룹에서 사실상 지주역할을 담당하고 있어요.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체력이 많이 저하됐죠. 자산유동성이나 자산가치를 높일 필요가 있는 상황에서 롯데렌탈이 그 주인공이 된 격이라 할 수 있어요. 쏘카 인수를 통해 주주가치는 물론 롯데그룹 전반 가치를 제고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오늘의 딥서치 인사이트는 어떠셨나요?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매일 이메일로 정보를 받아보세요.
[구독 신청 하기(무료)]

오늘의 이슈를 보다 깊이 있게 분석해 보기 원하시나요? 딥서치 서비스에 가입하고, 보다 깊이 있는 분석을 진행해 보세요.
[서비스 가입하기(무료)]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