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이슈 브리핑] ‘동박 생산’ 일진머티리얼즈, 왜 매각할까

[이슈 브리핑] ‘동박 생산’ 일진머티리얼즈, 왜 매각할까


일진그룹 핵심 계열사인 일진머티리얼즈가 매물로 나왔습니다. 시가총액이 4조원이 넘는 대형 매물로 매각 대상 지분은 허재명 일진머티리얼즈 대표 이사가 보유한 지분 53.3%에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진머티리얼즈는 매각 주간사로 씨티글로벌마켓증권을 선정했고 국내외 인수 후보군에 ‘티저 레터'(요약 투자설명서)를 발송했어요.

시총 4조 일진머티리얼즈 매각 추진…롯데 등 인수 검토

이 소식이 전해진 후 시장은 의아하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어요. 동박(일렉포일)은 2차전지 핵심소재로 이제 막 개화를 시작한 전기차 시장을 고려하면 상당한 성장과 수익성이 기대되는데요. 지금도 일진그룹 내 ‘알짜기업’으로 꼽히지만 향후에도 현재 지위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죠. 그런데 매각을 한다니 그 속사정이 궁금할 수밖에 없어요.

여러가지 추론이 나오고 있긴 합니다. 우선 일진그룹은 올해부터 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되면서 각종 공시의무가 늘어나게 돼요. 이 때 그룹 일가의 지분율이 높은 기업에 대한 감시는 더욱 강화되죠. 이러한 상황이 부담이 된다는 얘기가 있고요.

다른 한편으로는 투자자금 문제가 될 수 있어요. 기존 동박은 PCB, 소형 스마트폰에 사용되다가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게 되면서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어요. 수요가 증가하면 단연 투자를 늘려 공급을 맞춰야 수익을 확보할 수 있죠.

지난해 국민연금 등 연기금은 스틱인베스트먼트를 통해 1조원을 일진머티리얼즈에 투자했어요. 이 자금은 동박 생산시설을 짓는데 사용되면서 규모를 더욱 확장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에요. 지금 전기차와 배터리 시장은 말 그대로 전쟁이에요. 특히 소재 사업은 이미 ‘치킨게임’에 들어갔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구조조정이 진행되고 있어요.

일진머티리얼즈도 더 많은 자금을 확보해 생산시설을 늘려야 하지만 국내외 대기업들에 비해서는 자금조달이나 영업 측면에서 불리한 것이 사실이죠. 아마도 일진머티리얼즈는 배터리 소재 시장이 자신들이 컨트롤 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섰다는 판단인 것 같아요. 배터리 사업을 영위하는 국내 대기업들이 일진머티리얼즈를 품고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우는 방향이 매각주체나 원매자나 서로가 윈윈(win-win) 할 수 있는 방안이 아닐까요?


오늘의 딥서치 인사이트는 어떠셨나요?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매일 이메일로 정보를 받아보세요.
[구독 신청 하기(무료)]

오늘의 이슈를 보다 깊이 있게 분석해 보기 원하시나요? 딥서치 서비스에 가입하고, 보다 깊이 있는 분석을 진행해 보세요.
[서비스 가입하기(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