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이슈 브리핑] 삼성전자는 ‘증산’을 말하지 않았다

[이슈 브리핑] 삼성전자는 ‘증산’을 말하지 않았다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 부사장은 지난달 실적 컨퍼런스 콜에서 “인위적 감산은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소식이 들리면 늘 어김없이 등장하는 단어가 ‘치킨 게임’입니다. D램 가격 하락에도 기존 생산능력을 유지하면서 경쟁사 마진율을 압박하는 전략인데요. 인텔, SK하이닉스 등이 감산 계획을 발표한 것과 분명 대조적입니다.

삼성전자 관련 뉴스 – 기업 정보가 필요한 순간, 딥서치

그런데 삼성전자가 ‘증산’을 언급한 것은 아니에요. 물론 전체 D램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현 수준의 생산능력을 유지하는 자체가 증산과 일부 같은 효과를 냅니다. 하지만 고용량, 고효율 제품 수요 증가세에 대비한다는 것은 공정 고도화 목적입니다. 이 과정에서 생산 능력은 떨어지기 때문에 ‘치킨 게임’을 한다고 단언하기는 어려워요.

또 삼성전자는 재무비율 변동이 상당히 작은 것으로 유명합니다. 반도체 사이클 진폭이 상당함에도 삼성전자가 잘 버티는 이유 중 하나에요.

그렇다면 ‘공정 고도화’에 초점을 맞춰 볼게요.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등과 같은 기술을 원활히 구현하기 위한 데이터센터 수요는 지속적이면서도 여기에 공급되는 반도체 성능이 충분히 받쳐줘야 합니다. 이 과정(공정 고도화)에서 ‘자연 감산’이 발생하기 때문에 삼성전자는 단순 물량과 가격 싸움을 하기 보다 치밀한 전략을 갖고 대응한다고 봐야 합니다.

반도체 공정을 고도화 한다는 것은 수율과 직결됩니다. 수율이란 총 생산량 중에서 양품이 차지하는 비율을 뜻하는데요. 만약 A제품을 10개 생산했는데 그 중 1개만 불량품이라면 수율은 90%라고 합니다. 높은 수율은 그 자체로도 중요하지만 다른 기술과 결합했을 때 더 큰 의미를 지닙니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 제조 완성도가 90%인 기업이 수율 90%인 반도체를 사용하면 최종 판매할 수 있는 제품(불량이 아닌 제품)은 전체 생산량 대비 81%가 됩니다. 스마트폰 제조사가 최종 고객(소비자)으로부터 신뢰도를 얻으려면 당연히 수율이 높은 반도체를 선택해야 하기 떄문에 반도체 기업 입장에서도 수율은 고객에 대한 신뢰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가 됩니다.

수율이 높아지면 원가경쟁력은 물론 인건비 등 각종 비용 부담이 줄어듭니다. 현재 글로벌 시장 상황은 인플레이션이 중심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매출보다는 원가 등 비용통제가 중요한 시기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분위기는 공급망 문제로부터 촉발됐기 때문에 단기 내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하기 어려워요.

여기서 잠깐 삼성전자가 어떤 고민을 하고 있을지 추정해 볼게요. 삼성전자는 수 년 전부터 자산활용도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수합병(M&A) 등을 고려하고 있지만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편, 인플레이션이 전 세계 경제를 지배하고 있는 상황에서 삼성전자가 매출 확대를 시도하는 것도 무리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경제적 해자’가 되기 위한 필수조건인 원가경쟁력을 높여 고객 부담을 덜면서 마진을 확보하는 전략이 유리할 겁니다. 이 때 공정 고도화에 따른 수율 향상이 고객으로부터 더 큰 신뢰를 얻게 되는 촉매가 됩니다.

따라서 삼성전자는 ‘수율=고객 신뢰’라는 반도체 산업에서 근간이 되는 부분에 더 가까이 다가가려는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치킨 게임’이 아닌 ‘자신과의 게임’을 메인 이벤트로 내세우고 있다는 판단이 더 옳지 않을까요? 삼성전자는 단 한 번도 단순히 돈이 많고, 펀더멘탈이 좋다는 이유로 무작정 시장에 불도저처럼 뛰어든 적이 없거든요.


딥서치 앱 설치로 딥서치 인사이트는 물론 각종 기업정보, 뉴스, 공시, 특허, 증권사리포트 등을 한 번에 확인하세요. 원하는 주제를 직접 분석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딥서치 즐기기]

Leave a Reply